바로가기


대전광역시의회 홈페이지 DAEJEON METROPOLITAN COUNCIL

맨위로 이동


대전광역시의회 DAEJEON METROPOLITAN COUNCIL

×

전체메뉴

검색

  • 페이스북
  • 글자를 크게
  • 글자를 보통으로
  • 글자를 작게

맨위로 이동


전체메뉴

통합검색
  • 닫기

시민과 동행하는 열린의회

대전광역시의회시민과 함께 대전광역시를 만들어 가겠습니다.

  • 홈
  • >
  • 의회소식
  • >
  • 의원동정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URL
  • 프린터
  • 이전으로
  • 공유하기

의원동정

본문

게시판 보기
완충녹지관리개선을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대전광역시의회 2019-09-25 33
첨부파일


마운딩 높은 완충녹지 해결 위한 공론화 자리 마련

2019-09-25기사 편집 2019-09-25 17:56:30


대전 유성구 궁동네거리 인근 주민의 불편을 초래하는 완충녹지에 대한 개선 움직임이 일고 있다.

25일 대전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완충녹지 관리 개선을 위한 정책토론회가 열려 전문가들과 시민들이 완충녹지에 대한 해결방안에 머리를 맞댄 것이다. 이번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실 주최로 오광영 대전시의원 주관으로 열려 대전시 공직자와 시민 50여 명이 참석했다.

먼저 발제자로 나선 최재혁 배재대학교 조경학과 교수는 해외, 국내 도시별 사례들을 참고로 해 완충녹지를 설명했다. 최 교수는 최근 완충녹지를 제거한 청주시 원마루시장의 사례를 들어 주변 상가들의 매출이 크게 올랐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완충녹지 제거만이 주민들의 불만을 해결할 수 없다며 올바른 대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최 교수는 "완충녹지는 순기능과 역기능이 있기 때문에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면서도 "최근 기술이 많이 발전했다. 신기술을 도입하고 창의적 접근을 통해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토론자로 나선 최정우 목원대학교 도시공학과 교수 역시 주민들 간 협의가 선행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최 교수는 "완충녹지의 마운딩을 낮추려다가 방음벽을 쳐야 할 수 있는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며 "어떤 대안이 제시될 지 모르겠지만 주민들 간 협의가 먼저다"고 조언했다.

이에 대해 신성순 대전시 공원녹지과장은 "이 곳은 조성당시 방음벽을 설치하려고 계획했지만 주민반대로 계획을 마운딩으로 변경했다"며 "여러 의견이 나온 만큼 다각적으로 검토해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행사 좌장을 맡은 오 시의원은 "대전 일부지역에 설치된 완충녹지가 비정상적인 구조로 설치돼 있어 그간 주민들의 불편을 초래해왔다"며 "이번 토론회로 문제점이 많은 완충녹지의 기능이 개선돼 시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유성구 궁동네거리 학사마을 인근에 대한 문제점이 집중 조명됐다. 이 곳에 설치된 완충녹지는 높이만 무려 4m에 달한다. 완충녹지 내 식재된 나무들까지 우거지며 상가의 간판과 인근 주민들의 시야를 심각하게 방해하고 있는 상황. 대전에서 완충녹지에 대한 주민 반발이 가장 심한 곳으로 꼽힌다. 이 곳의 주민들은 보행 편의와 경관 등에서 불합리하다며 완충녹지에 대한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도 지역 주민들이 참석해 여러 의견을 개진했다.

학사마을 인근에서 가구점을 운영한다는 한 주민은 "수년전부터 이 문제를 해결해달라는 주민들의 요구가 있었지만 현재까지도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높은 마운딩으로 야간에는 시민들의 안전까지 위협한다. 특히 접근성이 떨어져 수년전과 비교해보면 매출이 30% 이하로 감소하는 등 이제는 생존을 논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호창 기자

댓글쓰기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