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대전광역시의회 홈페이지 DAEJEON METROPOLITAN COUNCIL

맨위로 이동


대전광역시의회 DAEJEON METROPOLITAN COUNCIL

×

전체메뉴

검색

  • 글자를 크게
  • 글자를 보통으로
  • 글자를 작게

맨위로 이동


전체메뉴

통합검색
  • 닫기

시민과 동행하는 열린의회

대전광역시의회시민과 함께 대전광역시를 만들어 가겠습니다.

  • 홈
  • >
  • 시민마당
  • >
  • 자유게시판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URL
  • 프린터
  • 이전으로
  • 공유하기

자유게시판

본문

  • 의정에 관한 의견을 자유롭게 게시할 수 있는 열린 공간입니다.
  • 건전한 토론문화 정착을 위하여 상업성 광고, 저속한 표현, 특정인에 대한 비방, 정치적 목적이나 성향, 반복적 게시물 등은 관리자에 의해 통보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진정, 건의, 탄원 등의 답변을 원하시는 사항은 "진정/민원 접수" 코너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판 보기
세종시 관련 성명서 오** 2017-09-30 328


“행정수도=세종시” 헌법명문화와 “행안부 세종이전”결사 반대


세종시의 지금 하는 행태를 보면 수도권 과밀해소와 국가균형발전과 자치분권은 싹이 노랗다.
1990년도에 수도권 인구가 대한민국 전체 인구의 3/1이었는데 지금은 2/1을 차지한다.
수도권은 지가가 높고 대부분 큰 회사 본사가 밀집되어 있기 때문에 지방세가 많이 걷혀서 기반시설과 편의시설, 문화시설을 계속 건설하므로 수도권에서 떠나지 않고 인구가 계속 유입되고 있다.
세종시는 수도권 인구 과밀해소를 위해 계획되었는데 수도권에서는 유입되지 않고 대전에서 약 7만을 비롯한 주변지역 인구를 잡아먹고 있다.
산업단지와 테크노밸리도 주변지역 공장들이 이전하여 오히려 주변을 황폐화시키고 있다.
전국 투기꾼들이 몰려 들어 아파트와 땅 투기로 몸살을 앓고 있어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상태다.
세종시는 인구 50만을 얘기하지만 세종시 면적이 1,400만평인데 100명만까지도 욕심부릴 것이다.
국가균형발전에 대하여 충청도끼리 왜 그러느냐는 어설픈 지역 의리로 함부로 찬성했다가는 대전은 도끼로 제 발등을 찍는 돌이킬 수 없는 우를 범할 것이다.
세종시는 세종시고 대전은 대전이다.
대전을 희생시키면서 세종시를 발전시킬 이유가 없다.
일각에서는 세종시가 커지면 대전시도 커진다고 하는데 국가에서 월급을 받는 정치가와 대전에서 사업이나 장사를 안 해 본 사람들의 정신 나간 헛소리다.
2050년이 되면 대한민국 인구가 4,000만으로 줄어든다는데 세종시 인구가 흘러 넘쳐서 대전도 같이 성장한다는 얘기는 초등학생이 웃을 일이다.
지금 세종시로 빠져나가는 대전 사람들이 나이가 30-40대이다.
현재 7만이 빠져나갔지만 세종이 커지만 20만 이상 3,40대가 빠져나간다.
대전 경제 인구가 다 빠져나가고 도시는 공동화되고 고령자만 남는다.
결국 대전시는 세종시의 초라한 위성도시로 전락할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이낙연 총리가 오죽했으면 2017. 9. 27.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제14차 세종특별자치시지원위원회 모두발언에서 “세종시가 중앙정부의 강력한 균형발전정책에서 태어난 산물이지만 이제 스스로 주변과 균형발전을 이루어야한다고” 했겠나.
주변은 아랑곳 않고 세종시만 혼자 잘났다고 크려고 아등바등 하니까 일침을 가한 것이다.
이제부터 대전도 정신 바짝 차리고 더 이상 인구가 줄지 않고 180만 도시가 되도록 고삐를 죄어야 한다.
한번 빠져나간 인구는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
대전에 사는 우리 후손들한테 나중에 무슨 면목이 있겠나?
쑥대밭되기 전에 우리 살길을 찾아야 한다.
우리는 대전을 크게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
대전의 정치인들과 오피니언 리더들이 머리가 깨었더라면 지금 대전은 엄청나게 발전했을 것이다.
처음에 행정수도 얘기가 나왔을 때 대전에 행정수도를 유치하고 지금의 세종시 면적을 대전으로 편입시켰어야 했다.
또는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할 것이 아니라 기업도시를 유치시켜야 했다.
일부 정치인들의 고집과 아무 생각없이 사는 우리 자신이 이 모양 이 꼴을 만든 것이다.
더 이상 어리석은 짓을 반복해서는 안 된다.
이젠 정신 바짝 차리고 대전 발전만을 생각할 때다.
지금 대전시에서 계획하는 모든 사업들이 조기에 착공될 수 있도록 협조해야 하고 4차 산업혁명 특별도시가 되도록 대전 시민 전체가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대전을 살기 좋은 도시로 재생해야 한다.
대전 시민이 떠나는데 외부 사람들이 오고 싶겠나.
대전 시민들은 책임감을 갖고 대전을 발전시켜야 할 의무가 있다.
대전시는 7만이 빠져나가 택시영업이 안 되어 사업자들이 53억을 들여서 택시 174대를 감차했는데 세종시는 인구가 늘어나 2017년 9월 27일에 70대를 증차했다.
대전 인구가 유입됐으므로 당연히 대전택시를 이동시켜서 활용하면 되는데 인구가 늘어서 배가 부르다고 이웃은 죽던 말던 아랑곳하지 않고 세종시만을 위한 정책을 쓰는 것이다.
이것이 대전과 세종시의 냉정한 현실이다.
세종은 자기들만 잘 먹고 잘 살겠다고 방침을 정했다.
그런데 대전은 꿈을 못 깨고 앞 뒤도 모르고 세종시가 대전 잡아먹으라고 개헌에 찬성해야 하겠나.
찬성하는 것은 아버지가 죽어서 재산을 상속해야 하는데 땟거리도 없는 동생이 부자인 형한테 재산을 상속받도록 상속 동의서에 도장을 찍어주는 것과 똑같다.
대전, 청주, 공주시가 연대해서 행안부가 세종시에 와서는 안 되고 세종시가 행정수도로 헌법에 명문화되는 것은 결사반대해야 한다.
대전에서 세종시로 가는 BRT도 운행 중단시켜야 한다.
대전의 자존심을 지킵시다!
정신 바짝 차려서 150만 인구가 똘똘 뭉쳐 미래의 풍요로운 대전을 만들어 갑시다!
우리 대전 후손들에게 180만 대전인구를 만들어서 북적북적하고 경제가 활성화되고 살기 좋은 대전을 물려줍시다!

2017년 9월 15일

전국택시 노동조합 대전의장 이종호
대전 개인택시사업조합 이사장 김성우
대전 법인택시사업조합 이사장 김성태
댓글쓰기

맨위로 이동